늘어나는 교육비 부담, 변액보험 교육보험으로 대비

최신보험뉴스

교보생명은 최근 창립 60주년을 맞아 변액보험 교육보험을 출시했습니다. 이 상품은 변액보험의 일종으로 고객이 낸 보험료를 주식, 채권에 투자하고 운용하여 수익을 장래 교육자금 재원에 쌓아줍니다. 금리 하락으로 목돈이 드는 교육자금 준비가 어려워져 교육보험에 변액보험 기능을 결합한 것입니다. 시중 금리보다 높은 펀드수익으로 실질적인 교육자금 마련이 가능하도록 한 상품입니다. 


수익이 높다면 교육비를 더 많이 준비할 수 있고 수익이 높지 못하더라도 낸 보험료의 최대 135%까지 보장받을 수 있습니다. 고객이 원한다면 자유롭게 연기할 수 있고 학자금 대신 자녀의 미래를 위한 자금이나 부모의 노후자금을 위한 상품으로 전환하는 것도 가능합니다. 


생명보험협회에서 배타적 사용권을 획득한 상품으로 업계 최초로 고객이 필요에 따라 유연하게 교육자금을 받고 보증 시기도 연기할 수 있습니다. 자녀 나이 19세~22세까지 매년 학자금을 받을 수 있는 학자금설계형과 대학 입학과 독립 시점에 적립금의 75%, 25%를 받을 수 있는 자유 설계형이 있습니다.